‘히트맨’ 실사-웹툰-애니메이션 오가는 다이내믹 비주얼 결정판

입력 2020-01-08 10: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0년 설 극장가를 유쾌하게 강타할 영화 ‘히트맨’ 이 실사, 웹툰, 애니메이션을 오가는 색다른 비주얼의 코믹 액션을 예고하며 눈길을 끈다.

1월 22일 개봉을 앞둔 영화 ‘히트맨’ 이 지금껏 본 적 없는 색다른 비주얼의 코믹 액션을 예고하며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화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암살요원이 웹툰 작가가 된다는 설정만으로도 흥미를 더하는 ‘히트맨’ 은 신선한 스토리와 꼭 들어맞는 독특한 비주얼로 영화적 재미를 더욱 배가한다. 짠내 폭발 웹툰 작가로 제2의 인생을 살아가던 ‘준’은 술김에 자신의 과거가 담긴 국가 1급 기밀을 그리게 되고, 이는 실사뿐 아니라 생동감 넘치는 웹툰과 애니메이션으로 스크린에 구현될 예정이다. 특히 ‘준’은 전설의 암살요원으로 활약한 인물인 만큼 그가 수행하는 긴장감 넘치는 기밀 작전과 이를 둘러싼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등장은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강렬한 볼거리를 펼쳐낼 것이다.


“실사와 함께 들어가는 웹툰과 애니메이션을 스크린에 역동적으로 구현하고자 했다”고 밝힌 최원섭 감독은 국정원 에이스 요원들이 선보이는 액션 장면을 보다 생생하고 화려하게 담아내기 위해 시나리오 단계부터 웹툰과 애니메이션 팀을 따로 결성하며 각 분야의 완성도를 한층 높였다. 또한 작품과 완벽하게 어우러지면서도 스토리를 효과적으로 보여줄 수 있도록 웹툰과 애니메이션 구간을 정교하게 배치한 것은 물론, 실사 배우들과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캐릭터 디자인을 위해 느와르적 화풍이 돋보이는 김예신 웹툰 작가와 협업을 진행했다. 김예신 웹툰 작가는 “실사가 ‘준’이 그리는 웹툰으로, 그리고 다시 애니메이션으로 전환되는 과정을 디테일하게 조절하기 위해 후반작업까지 참여하고 있다. 애니메이션이 이 정도 분량으로 들어가는 한국 작품은 드물다”고 전해 제작진의 노력을 엿보게 할 뿐 아니라 ‘히트맨’ 만의 색다른 비주얼을 기대케 한다. 이처럼 만화적 상상력과 다채로운 장르 변주를 통해 실사 이상의 볼거리를 담아낸 <히트맨>은 코믹 액션 비주얼의 새로운 장이 될 것을 예고, 무한 확장된 영화적 재미와 스케일로 설 극장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시각적 즐거움을 극대화할 코믹 액션과 만화적 상상력의 만남으로 개봉 전부터 기대를 모으는 영화 ‘히트맨’ 은 1월 22일 개봉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