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진경 “아등바등사는 우리의 모습”

입력 2020-01-08 10: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매 작품 안정적인 연기로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하는 배우 진경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가족의 생계가 우선인 엄마이자 아내 캐릭터를 맡아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 2015년 ‘암살’, ‘베테랑’에 연달아 출연하며 쌍천만 배우에 등극한 배우 진경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을 통해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리얼한 생활 연기로 극의 깊이를 더한다. 매 작품마다 안정감 있으면서도 뇌리에 남는 임팩트 있는 연기로 때로는 웃음을, 때로는 감동을 선사한 진경은 이번 작품에서 막다른 인생에 놓인 캐릭터를 맡아 다시 한번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펼칠 것을 예고한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진경은 가족의 생계가 우선인 국제여객터미널 청소부 ‘영선’ 역을 맡아 생활고에 시달리며 지옥 같은 현실을 묵묵히 버티는 인물을 연기했다. 남편 ‘중만’의 아르바이트 월급만으로는 딸 학비와 시어머니의 병원비를 감당하기 힘든 ‘영선’의 처지는 캐릭터가 처한 상황과 진경의 리얼한 생활 연기가 더해져 관객들에게 큰 공감을 안겨줄 것이다. “세상 한복판에서 아등바등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이 보이는 작품이었다”며 출연 이유를 전한 진경은 감정을 겉으로 내색하지 않는 ‘영선’ 캐릭터에 몰입하여 섬세하고도 깊은 내면 연기를 표현해냈다. 여기에, 2010년 연극 ‘클로저’ 이후 10년 만에 다시 부부로 호흡을 맞추게 된 진경과 배성우의 연기 케미는 이번 작품에서 또 다른 기대 요소로 관객들의 궁금증을 자극할 것이다.

독보적인 내면 연기로 관객들에게 깊은 공감을 선사하는 배우 진경의 출연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2020년 2월 12일 개봉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