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한승연 경고 “악플러 인생 안타까워, 재미 좇다 망가질 것”

입력 2020-01-08 13: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전문] 한승연 경고 “악플러 인생 안타까워, 재미 좇다 망가질 것”

배우 한승연이 악플러들에게 경고를 했다.

한승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플? 예전에도 지금도 나는 악플러들의 인생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엔터테이너의 엔터테인의 범위가 누군가에게 재미로 씹을거리를 제공하는 것까지라고 누가 얘기하더라. 아주 틀린 말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알량하고 의미 없는 재미를 좇는 안타까운 사람들에게 나의 시간과 감정을 줄 생각이 없다"며 "이제 악플러가 많지도않지만 몇 명 눈여겨보고 캡처하고 있다. 재미를 좇다가는 정말 망가지는 수가 있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전문]

악플러들한테 한 얘기는 아니었는데 많은 분들이 걱정하셔서
악플? 예전에도 지금도 저는 악플러들의 인생을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그들이 키보드 위에서 재미를 쫒는 동안 저는 열심히 살아서 절대 부끄럽지 않고 자긍심 가질만한 인생을 만들어냈거든요.

엔터테이너의 엔터테인의 범위가 누군가에게 재미로 씹을거리를 제공하는것 까지라고 누가 얘기하더라구요. 뭐 아주 틀린 말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하지만 그런 알량하고 의미없는 재미를 쫒는 안타까운 사람들에게 나의 시간과 감정을 줄 생각 없어요. 저는 이제 악플러가 많지도 않지만 몇 명은 눈여겨보고 캡쳐하고 있습니다. 재미를 너무 쫒다가는 정말 망가지는 수가 있어요 걱정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