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고 455.6% 인상’ 하재훈 1억5000만원 계약…SK 연봉 협상 마무리

입력 2020-01-08 15: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 하재훈. 스포츠동아DB

SK 와이번스 클로저 하재훈(30)이 새해 대폭 인상된 연봉으로 가치를 확인했다.

SK는 8일 “2019시즌 마무리 투수로 활약하며 세이브 왕에 오른 하재훈이 지난해 2700만 원에서 1억2300만 원(455.6%)이 인상된 연봉 1억5000만 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기존 KBO 최고 인상률(400%)을 깬 하재훈은 프로 2년차 최고 연봉 신기록까지 함께 작성했다.

충분한 보상을 받았다. 해외파 신인인 하재훈은 데뷔 첫 해 만에 SK의 수호신으로 등극했다.

61경기에 나서 평균자책점 1.98에 36세이브를 기록하며 KBO 데뷔시즌 최다 세이브 신기록을 달성했다. 눈부신 활약을 바탕으로 억대 연봉자 그룹에 합류하게 된 그는 “구단과 팬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매 경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SK는 2020년 재계약 대상자 45명 전원과 계약을 마쳤다. 2019시즌 팀 평균자책점 1위(3.48)를 합작한 투수진의 연봉이 대폭 상승했다. 개인 첫 두 자릿수 승수(11승)를 기록한 문승원이 42.8% 인상된 2억5700만 원에 계약했고, 필승조 김태훈(2억4000만 원)과 서진용(2억 원)은 나란히 연봉 2억 원대에 진입했다.

팀 내 최고 타율(0.323)과 최다 안타(161개)를 기록한 고종욱은 6000만 원(54.5%) 인상된 1억7000만 원에 사인했다.

서다영 기자 seody3062@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