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강력 우승후보 출격…장윤정 등 “괴물이 나타났다”

입력 2020-01-08 17: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조선 ‘미스터트롯’

‘미스터트롯’ 강력 우승후보 출격…장윤정 등 “괴물이 나타났다”

‘미스터트롯’이 강력 우승 후보의 출격을 예고했다.

9일 방송될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는 오래 전부터 트로트계에 몸담아 온 현역 가수는 물론, 성악·국악·힙합 등 여러 장르에서 이름을 날린 실력자들이 대거 출격한다.

이날 방송서 장윤정을 비롯한 마스터들은 이들의 무대를 접한 뒤 기립박수를 치며 “괴물이 나타났다”, “천재다” 등의 감탄을 쏟아낸다. 특히 냉철하고 예리한 평가를 내놓기로 유명한 조영수가 첫 소절이 시작되자마자 감탄한 참가자가 나타나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조영수가 참가자에게 “이대로라면 우승까지 노려볼 수 있겠다”는 역대급 극찬을 했다고 알려지며 기대감을 모았다.

또 상향평준화된 참가자들의 실력 덕에 시즌1과 2를 통틀어 역대 최다 ‘올하트’ 참가자를 배출한 부서도 발생했다고 한다. 마스터들은 첫 타자 등장을 시작으로 연이어 터진 올하트에 “이 부서는 전원 올하트가 나올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고.

역대급 참가자들이 대거 등장할 TV조선 ‘미스터트롯’ 2회는 9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