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냥의 시간’ 이제훈, 3년만의 스크린 복귀…위험한 계획의 설계자로 변신

입력 2020-01-09 08: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0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자리매김한 ‘사냥의 시간’에서 위험한 계획의 설계자 ‘준석’ 역을 맡아 3년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이제훈의 신선한 연기 변신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매 작품마다 장르를 불문하고 한계 없는 캐릭터 변신과 완벽한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아온 이제훈이 ‘사냥의 시간’으로 3년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영화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이들의 숨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아낸 추격 스릴러이다. 이번 작품에서 이제훈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계획을 설계하는 ‘준석’ 역을 맡아 다채로운 감정을 담아내며 시선을 사로잡는 신선한 연기 변신으로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를 예고한다.


이제훈은 2011년 ‘파수꾼’에서 ‘기태’ 역을 맡아 흡입력 있는 연기로 인물의 섬세한 감정 변화를 완벽하게 그려내며 제32회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을 수상한데 이어 그해 신인상 6관왕을 휩쓸며 충무로가 주목하는 배우로 자리매김 했다. 이후 ‘고지전’부터 ‘건축학개론’, ‘파파로티’,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 ‘박열’, ‘아이 캔 스피크’까지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이제훈이 아니면 상상할 수 없는 독보적인 캐릭터를 구축하며 충무로의 대표 배우로 인정받고 있다.


또한 ‘시그널’, ‘여우각시별’ 등 브라운관에서도 완벽한 연기와 흥행 신드롬,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며 대한민국이 사랑하는 배우로 손꼽힌다. 3년만의 스크린 복귀작인 ‘사냥의 시간’에서 그는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계획을 설계하는 ‘준석’ 역을 맡아 목표를 위해 거침없이 나아가고, 의리와 패기로 친구들을 이끄는 강렬한 모습으로 관객을 사로잡는다. 특히 정체불명의 추격자에게 쫓기는 극한의 상황에서 느끼는 폭발적인 감정 연기는 좌중을 압도할 예정이다. 또한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등 현재 가장 핫한 배우들과 폭발적 연기 시너지를 선보이며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영화 ‘사냥의 시간’은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그리고 박해수까지 존재만으로도 기대감을 불러 일으키는 충무로 대표 배우들이 의기투합했다. 또한 영화 ‘파수꾼’으로 제32회 청룡영화상 신인감독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가 주목한 비주얼텔러 윤성현 감독의 신작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작품의 탄생을 알리는 영화 ‘사냥의 시간’은 2월 개봉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