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근 신내림, 정호근 “신내림 후 아내 반응, ‘이혼하자’였다”

입력 2020-01-09 09: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정호근 신내림, 정호근 “신내림 후 아내 반응, ‘이혼하자’였다”

정호근이 신내림 이후 아내 반응을 밝혔다.

정호근은 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무속인으로 활동하는 것에 대한 아내의 반응을 묻자 “집사람은 알면서도 내색하지 않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정호근은 “무속인 길을 걷기 전부터 신기를 누르기 위해 신당을 모시고 살았다. 거기서 기도를 하는데 ‘너 이제 죽어’라고 하더라. 얼마나 놀라겠느냐. ‘찌그러진 집안 바로 세우려 했더니 말을 들어야지, 이제 우리 간다’라면서 ‘이제 네 밑으로 간다’더라. 내 자신들한테 간다는 거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아내 몰래 내림굿(신내림)을 받았다. 아무리 이야기를 하려고 해도 바쁘다면서 틈을 안주더라. 그래서 어느날 느닷없이 전화 받자마자 ‘신 받았다. 내림굿(신내림) 받았다. 무당 됐다’고 했더니 조용하다가 전화를 끊어버리더라. 그리고 다음에 다시 전화했더니 대성통곡하더라. 나도 슬프더라”고 떠올렸다.

정호근은 이후 보름 정도 아내를 설득했지만, 돌아오는 아내의 대답은 ‘이혼하자’였다고 했다. 결국 아내의 뜻을 받아들이기로 한 정호근은 “미국에서 아이들을 책임지고 살겠다면 나도 여기서 열심히 살면서 미국 생활을 책임지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 아내한테 전화가 왔는데 잘못했다며 우리 모두 응원한다고 하더라. 우리 집사람도 이런 남편 만나서 우여곡절 끝에 지금까지 살아오고 있다. 어떻게 보면 안 됐다”면서 씁쓸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