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할리우드] 저스틴 비버, 라임병 진단 받아 “치료 받는 과정 보여줄 예정”

입력 2020-01-09 10: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TOPIC/Splash News

가수 저스틴 비버가 최근 라임병 진단을 받았다고 전했다.

저스틴 비버는 9일(현지시각)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즘 사람들이 나에 대해서 ‘쟤 상태가 요즘 왜 저래’라고 한다”라며 최근 자신이 라임병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피부 질환, 뇌 기능 장애, 대사 등 전반적인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만성질환을 얻게 됐다”라며 “곧 유튜브에 투병 과정과 이겨내는 모습을 다큐멘터리로 만들어 올릴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수년동안 힘들었지만 병을 낫게할 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다. 곧 좋은 모습으로 돌아올 것이다”라고 약속했다.

사진제공=TOPIC/Splash News


라임병은 미국 북동부 지역의 풍토병으로 곤충인 진드기가 사람을 무는 과정에서 보렐리아균이 신체에 침범하여 여러 기관에 병을 일으키는 감염질환이다. 감염초기에는 인플루엔자와 유사한 증세를 보인다. 피곤감, 근골격계 통증, 신경계 증상이 수 년간 지속될 수 있으며 드물게는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가수 에이브릴 라빈도 라임병을 투병한 바 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