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그알’, 뉴이스트 관련 플레디스에 사과문 발표한다

입력 2020-01-09 11: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단독] ‘그알’, 뉴이스트 관련 플레디스에 사과문 발표한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그룹 뉴이스트와 관련해 플레디스에 결국 사과한다.

지난 4일 방송에서 일명 ‘음원 사재기’를 통한 음원 차트 조작 의혹에 대해 다룬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에서 제작진은 “자신이 듣지도 사지도 않은 음원 구매 내역이 메일을 통해 발견됐다”고 주장하는 한 제보자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 과정에서 모자이크 처리가 제대로 되지 않은 제보자의 이메일에 뉴이스트가 명시된 것이 포착되면서 뉴이스트의 음원 사재기 의혹이 불거졌다.
이와 관련해 한 팬이 나서서 음원 사재기가 아닌 이메일 도용의 실수였다고 자백했다. 이 팬은 합법적으로 사용 가능한 여러 아이디를 만들던 중 이메일을 착각해 실수했다고 주장했다. 이메일을 제외한 개인정보는 자신의 것이며 사건을 인지한 후에는 이메일 주소를 본인의 주소로 변경했다며 사과했다.

하지만 뉴이스트의 사재기 의혹이 사그라지지 않고 오히려 확산되자 뉴이스트의 소속사 플레디스는 5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그것이 알고싶다’에 사과를 요구했다. 이들은 “당사는 음원 사재기와 관련된 어떠한 불법 및 부정행위도 하지 않았음을 명확히 밝힌다”며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해당 방송에서 음원 사재기 의혹과 관련된 일반인 남성의 인터뷰를 통해 ‘본인이 듣지도 사지도 않은 가수의 음원 구매 내역이 있었다’ 등의 취지의 발언과 함께 이메일이 방송에 노출되는 과정 중 당사 소속 아티스트와 문제가 있는 것 같이 연관 지은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에게 실수를 인정하는 동시에 사과 및 다시보기 정정 등을 요청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도 6일 공식 입장문을 배포했다. 제작진은 “방송을 통해 결재 내역이 찍힌 영상을 모자이크 작업을 진행해 내보냈으나 1프레임(1/30초) 정도가 누락되면서 결재된 내역이 ‘뉴이스트 W–데자부’ 음원임이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작진은 “뉴이스트 팬들로 이루어진 ‘뉴이스트 음원총공팀’에서는 한 명의 팬이 개인적으로 뉴이스트 곡의 다운로드를 위해 지니뮤직에서 회원가입을 하던 중, 자신의 이메일이 아닌 무작위로 작성한 이메일을 입력했고, 그것이 방송에 나온 제보자의 것이었다고 밝혀왔다. 이는 해당 가수의 음원을 다른 사람의 이메일로 수차례 구입한 일부 팬의 착오와 과실일 뿐 뉴이스트 소속사인 ‘플레디스’와는 관련이 없다는 것이 ‘뉴이스트 음원총공팀’의 주장”이라며 “이 주장이 사실이라면 제작진의 화면처리 미숙으로 의혹이 불거진 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 아울러 다른 사람의 이메일 계정을 이용하여 수차례 구매하는 일부 팬의 과실에도 유감을 표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뉴이스트 측의 주장이 ‘사실’일 경우라는 전제 조건이 명확한 입장문이기에 사과로 보기는 어려웠다. 이에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의 입장은 제대로 된 사과라고 볼 수 없다. 이에 대해 우리 역시 유감”이라며 “오늘 오전에도 제작진에게 공문을 보내 사과를 요청했다. 제작진의 실수를 인정하고 사과 및 정정 보도를 요구했다. 막 발표된 입장에서 우리의 요청이 반영되었다고 보기 어려울 것 같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플레디스와의 논의 끝에 ‘그것이 알고싶다’ 측은 뉴이스트와 플레디스에 대한 사과문을 배포하기로 결정했다. 9일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이날 오후 사과의 입장을 담은 입장문을 낼 계획이다. 극으로 치닫던 ‘그것이 알고싶다’와 플레디스의 갈등이 해소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