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 김보라×이태환, 우정과 썸 오가는 동갑내기 케미

입력 2020-01-09 13: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보라와 이태환이 친구와 썸을 오가는 미묘한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채널A 금토드라마 ‘터치’에서 김보라(한수연 역)와 이태환(강도진 역)이 친구 사이를 의심케 하는 핑크빛 두근거림으로 보는 이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수연(김보라 분)과 강도진(이태환 분)은 과거 같은 소속사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사이로 처음부터 티격태격하며 남다른 친근감을 드러냈다. 강도진이 장난기 가득한 눈빛으로 열심히 화장하고 있는 한수연에게 다가가 장난을 치고 아웅다웅하며 스스럼없는 관계임을 나타낸 것. 서로 놀리며 투닥거리는 두 사람의 모습은 마치 귀여운 커플을 보는 듯 안방극장에 심쿵을 선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한수연과 강도진은 1년 만의 만남에서 발전 가능성 200%의 ‘급포옹’으로 이목을 끌었다. 한수연이 과거 억울한 스캔들로 아이돌 데뷔가 좌절된 뒤 먼저 연락을 끊었지만, 메이크업 아티스트에 도전하며 또다시 인연이 이어진 상황. 강도진은 1년 만에 만난 한수연의 모습을 보자마자 와락 껴안는 거침없는 애정표현으로 여심을 흔들었다.

그런가 하면 강도진은 자신이 다니는 숍에 한수연이 일을 시작했다는 것을 알게 되자 대표인 차정혁(주상욱 분)에게 “나 수연이랑 친구다! 그냥 아는 게 아니고 친구라고 절친! 과거형 아니야 ing야!”라며 신 난 강아지처럼 들뜬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한수연의 당분간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에 축 처진 모습으로 귀여움을 자아냈다.

이렇듯 한수연과 강도진은 보고만 있어도 흐뭇한 미소가 절로 나오는 친구사이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간질거리게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앞으로 두 사람은 어떤 관계로 나아가게 될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지난 주 방송 말미 한수연이 강도진의 메이크업 도중 잘못된 스킨 사용으로 피부에 트러블을 일으켜 차뷰티에서 잘릴 위기에 처했다. 과연 그녀는 이 위기에서 어떻게 벗어날 수 있을지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한다.

사진제공=채널A 금토드라마 ‘터치’ 방송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