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규 고백 “‘천년의 사랑’ 당시 극심한 생활고, 분유값 벌려고..”

입력 2020-01-09 15: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박완규 고백 “‘천년의 사랑’ 당시 극심한 생활고, 분유값 벌려고..”

가수 박완규가 과거 극심한 생활고를 고백했다.

10일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박완규는 록밴드 부활 리더 김태원 덕분에 22년 만에 11대 보컬로 재합류하게 된 근황을 전하면서 “가요계 스승이 김태원이라면, 오늘 찾아 나선 박성영 선생님은 인생의 참스승이다”라며 보고 싶은 인연을 소개했다.

박완규가 찾는 박성영 선생님은 1987년에 만난 태광중학교 2~3학년 담임선생님으로, 아버지마저 반대했던 자신의 꿈을 유일하게 응원해주었던 분이다.

반항기 가득한 로커 이미지와 달리 박완규는 학창시절 전교 10등 밖을 벗어 나본 적 없는 수재이자 법관을 꿈꾸는 모범생이었다. 인문계에 진학해 법대를 가길 원했던 박완규와 달리, 그의 아버지는 실업계를 졸업해 곧바로 취직하여 집안에 보탬이 되길 바랐다.

가정 형편 때문에 원치 않는 실업계 진학을 앞둔 제자를 위해 그의 곁에서 꿈을 지켜주고자 했던 박성영 담임선생님. 학교 밖에서 박완규의 아버지와 따로 약속을 잡아 만나기도 하고, 어머니와 수차례 통화를 하는 등 아버지의 마음을 돌리려 애썼다.

아버지의 강경한 태도로 결국 박완규는 실업계에 진학했지만, 1989년 중학교를 졸업한 이후에도 박성영 선생님과 연락하며 매번 스승의 날 찾아뵈었다.

그렇게 선생님과 10년간의 끈끈한 인연을 이어오던 박완규는 2000년 박성영 선생님에게 크나큰 실수를 저지른 뒤로 연락을 드릴 수 없게 된 이유를 조심스레 밝혔는데. 20년 전 생활고에 시달리다 박성영 선생님에게 금전적인 도움을 청하려 했다는 것.

1999년 '천년의 사랑'으로 큰 사랑을 받으며 종횡무진 활약하던 때였기에 당시 생활고를 겪을 거란 걸 아무도 몰랐을 상황이다. 더군다나 어린 두 아이의 아빠였던 박완규는 보컬 트레이너 아르바이트에 지원하며 생활비를 벌어보려 부단히 노력했지만, 유명가수였던 그를 받아주는 곳조차 없었다. 결국 박완규는 분유값이라도 구해보기 위해 이곳저곳 손을 벌리다 마지막으로 박성영 선생님에게 전화를 걸게 되었다며, 절박했던 그 날을 회상했다.

절대적으로 내 편일 것만 같았기에 전화를 걸었지만, 존경하는 선생님께 실망과 부담을 드리는 것 같아 우물쭈물 말끝을 흐리며 전화를 끊을 수밖에 없던 박완규. 감히 선생님에게 금전적인 부탁을 드리려고 생각했던 자신이 죽고 싶을 만큼 수치스러웠다며 당시의 참담했던 심경을 밝힌 그는 한참 동안 고개를 들지 못했다.

그는 인생의 참스승 박성영 선생님에게 진심 어린 마음을 전할 수 있을지, 그 결과는 10일 저녁 7시 40분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