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김준희 SNS 허위·과대광고로 적발…“제품 문제 없다” 해명

입력 2020-01-09 21: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전문] 김준희 SNS 허위·과대광고로 적발…“제품 문제 없다” 해명

방송인 김준희가 ‘SNS 허위·과대광고 적발’ 논란에 해명했다.

김준희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언론에 보도된 내용에 대해 말씀드린다”는 글을 올려 “제가 운영하는 회사는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증 받은 제품을 판매하기에 제품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님을 명확히 말씀드린다. 다만 저희가 광고심의규정과 다른 내용에 대해 식약처로 부터 시정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준희는 식약처로부터 ▲심의를 받은 문구와 다른 문구를 사용한 것에 대한 시정요청 ▲건강기능 식품에 고객 후기를 사용한 것에 대한 시정요청 ▲'붓기'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에 대한 시정요청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품을 드시는데 전혀 걱정하실 내용이 아님을 말씀드린다. 건강기능식품인정을 받은 제품들이기에 제품에는 전혀 문제가 없으며 허위나 거짓 광고가 아닌 ‘광고 심의 규정과 다른 문구 사용’으로 시정 조치를 받은 내용임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좀더 명확한 표현을 사용하여 신중히 판매 운영을 하도록 하겠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날 식약처는 “다이어트, 디톡스 등에 효과가 있는 제품이라며 가짜 체험기 등을 활용해 허위·과대광고 행위를 한 유통전문판매업체 등 8곳과 인플루언서(influencer, SNS에서 영향력 있는 개인) 등 15명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식약처가 적발한 인플루언서로는 박명수 아내 한수민, 김준희, 보따, Bj엣지님, 도아TV, 엔조이커플, 나름TV, 에드머, 인아짱 등이 있다.

한편, 한수민은 이번 적발과 관련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하 김준희 입장 전문

언론에 보도된 내용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우선, 에바주니는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증 받은 제품을 판매하기에 제품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님을 명확히 말씀드립니다. 다만 저희가 광고심의규정과 다른 내용에 대해
식약처로 부터 시정요청을 받았습니다.

1. 심의를 받은 문구와 다른 문구를 사용한 것 에 대한 시정요청
“정상적인 면역기능에 도움“이라고 해야 하는데 “면역기능에 도움”이라고 쓴 것

2. 건강기능 식품에 고객후기를 사용한 것에 대한 시정요청
건강기능식품은 고객후기를 인용하여 광고할 수 없는데 에바주니에서 고객의 후기를 인용하였던 것 (다만 후기를 조작하거나 거짓 후기가 아닌 실제후기임을 알려드려요!)

3. 호박원재료의 효능인 “붓기”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에 대한 시정요청
호박에는 붓기를 빼주는 효능이 있지만 그것은 원재료에 한한 내용이므로 완제품에 “붓기”라는 말을 사용하면 안 되는데 쓴 것

위반사항은 위 세 가지 내용들입니다!! 제품을 드시는데 전혀 걱정하실 내용이 아님을 말씀드려요! 건강기능식품인정을 받은 제품들이기에 제품에는 전혀 문제가 없으며 허위나 거짓광고가 아닌 “광고심의 규정과 다른 문구사용”으로 시정 조치를 받은 내용임을 알려드립니다.

다만 앞으로는 좀 더 명확한 표현을 사용하여 신중히 판매운영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