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도티 “펭수와 경쟁? 펭수는 펭수다…이상형 백허그女” (종합)

입력 2020-01-10 10: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도티 “펭수와 경쟁? 펭수는 펭수다…이상형 백허그女”

1인 크리에이터 도티(본명 나희선)가 유튜브 채널 운영을 시작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10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 속 선넘는 초대석 코너에는 도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도티는 유튜브를 시작하게 된 이유에 대해 “군대 생활관에서 TV를 볼 때 모 채널 슬로건 ‘문화를 만듭니다’가 너무 멋있었다. 전역하면 방송국 TV를 하고 싶다 생각했다. 구독자 1000명 모으면 자기소개서에 한 줄을 쓸 수 있을 것 같아 시작한 거다”고 말했다.


이어 “2013년 10월부터 시작했는데 사실 밑바닥에서 시작했다. 기반이 없었기 때문에 꽤나 오랫동안 구독자수도 없었고 조회수도 별로 나오지 않았다. 6개월이 됐을 때 몇 만 명이 되기는 했는데 초반에는 답답하기도 했었다”고 이야기했다.

도티는 “최근 도티와 나희선 사이 괴리감을 느껴서 힘들었다. 내가 나로서 살 수 있는 일을 찾아보고 싶다고 생각해서 많은 분들께 양해를 구하고 쉬고 있다. 방송 일이 새로운 설렘이 있다”고 방송 출연이 잦은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도티는 펭수도 언급했다. 도티는 “펭수가 도티 구독자수를 넘을 것 같느냐”는 질문에 “올해 상반기 되기 전에 나를 넘을 것 같다. 내가 펭수와 MBC ‘마리텔 V2’에서 같이 방송했는데, 압도적인 재능을 느꼈다. 목소리도 너무 좋고 춤, 노래, 요들송, 랩 못하는 게 없다. 모든 사람한테 사랑받을 캐릭터다”고 칭찬했다.

이어 “나와 방송할 때만 해도 구독자 20만 명이었는데 지금 178만 명이다. 이 성장세는 역대급인 것 같다. 거의 ‘워크맨’급이다”라며 “말도 따뜻하게 하고 배려 넘치고 너무 사랑스럽다. ‘펭수는 펭수다’ 파이팅”이라고 펭수를 응원했다.


장성규는 “펭수도 언젠가 환갑이 될 거 아닌가. 그때도 이렇게 탈 속에 있어야 하는 건가”라고 했다. 도티는 “탈이 아니라 펭귄이다. 내가 만나봤기 때문에 인증할 수 있다. 진짜 펭귄이다. 털도 다 만져봤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이상형도 공개했다. 도티는 “내 이상형 궁금해 하는 분이 많다”며 “나는 나를 설레게 해주는 사람 좋다. 백허그 해주는 분이 좋다고 하는데 급작스러운 설렘이 좋다. 한살한살 먹으면 설렘을 느끼기 힘들다”고 말했다.

또한, “취향과 문화를 공유할 수 있는 열린 분이 이상형”이라며 “나는 사실 액티비티를 좋아하는 성격이 아니다. 집돌이”며 “영화보고 소소하게 집에서 노는 걸 좋아한다. 게임도 할 수 있다. 반려동물들과 즐거운 시간 보내는 것도 좋다. 노래 듣는 것도 좋아한다. 개인 스튜디오도 있다 보니까 나중에 같이 방송도 같이 해도 좋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장성규는 “방송인을 원하는 구나”라고 했다. 도티는 “방송인을 원하는 건 아니다”라며 “정신 차려야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도티는 “어떤 좋은 아빠가 되고 싶냐”는 질문에 “다행히 아이들과 콘텐츠를 만들고 소통하는 게 적성이 굉장히 맞는다. 공감해주고 친구처럼 지낼 수 있는, 응원해줄 수 있는 아빠가 되고 싶다”고 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