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정가람, 탈색부터 체중감량까지 파격 변신

입력 2020-01-10 10: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였던 배우 정가람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가지고 싶은 것을 차지하기 위해 맹목적으로 달려드는 불법체류자 역할을 맡아 탈색, 체중감량, 그리고 사투리 연습 등 각고의 노력 끝에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관객들을 찾는다.

영화 ‘독전’, ‘기묘한 가족’,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안정적인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 정가람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을 통해 그간 보여줬던 순수미를 완벽하게 탈피하고, 상상을 깨는 파격 변신을 시도한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

배우 정가람은 정지우 감독의 ‘4등‘(2016)을 통해 제53회 대종상영화제 신인남자배우상을 수상하며 단숨에 충무로 라이징 스타로 떠올랐다. 이후 영화 ‘시인의 사랑’에서는 진정성 있는 눈빛과 감정 연기를 선보였고, ‘독전’에서는 마약 조직의 보스를 잡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마약반 형사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또한 ‘기묘한 가족’에서는 채식주의자 좀비 ‘쫑비’ 역할을 맡아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이며 충무로의 끊임 없는 러브콜을 받아왔다. 정가람은 영화뿐만 아니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을 통해 로맨틱하고 순수한 매력을,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성인 ‘필구’ 역으로 짧지만 깊은 인상을 남기며 주목받았다. 그런 그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불법체류자 ‘진태’ 역으로 지금까지의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예고한다.


정가람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가지고 싶은 것을 위해 맹목적으로 달려드는 불법체류자 ‘진태’ 역을 맡아 불안하면서도 날카로운 캐릭터를 그려냈다. ‘진태’는 불행의 늪에서 우연히 알게 된 ‘미란’(신현빈)과 같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정가람은 날것 그대로의 캐릭터를 완성시키기 위해 체중 감량부터 머리카락 탈색, 사투리 연기까지 역대급 파격 변신에 도전하며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 정가람은 “자신이 지켜야 하는 것을 위해 적에게는 냉정하고 무섭게, 좋아하는 사람 앞에서는 한없이 순수한 캐릭터다. 이전의 역할과는 다르게 모든 감정을 표출했다”며 ‘진태’ 캐릭터에 대한 소감을 밝혀 기대감을 높인다. 이처럼 배우 정가람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을 통해 대중들에게 다시 한번 강렬한 인상을 남길 예정이다.

전작들에서의 인상 깊은 연기로 충무로가 주목하는 배우 정가람의 색다른 파격 변신을 예고하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2020년 2월 12일 개봉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