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승리 구속영장, ‘버닝썬→상습도박’ 7개 혐의…13일 영장심사

입력 2020-01-10 10: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승리 구속영장, ‘버닝썬→상습도박’ 7개 혐의…13일 영장심사

검찰이 가수 출신 승리(본명 이승현)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5월 성매매와 성매매 알선, 식품위생법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업무상 횡령 등 5가지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에서 기각됐다.

그러나 9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박승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7가지 혐의로 승리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경찰이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한 지 7개월 만이다.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에는 상습도박과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 여성 3명의 뒷모습 나체 사진을 전송한 것에 대한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 해외 투자자에게 29차례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 버닝썬에서 무허가로 유흥주점을 운영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혐의, 유리홀딩스의 자금 2000만 원가량을 직원 변호사비로 쓴 횡령 혐의 등이 적시돼 있다.

이른바 승리의 버닝썬 사태는 2019년 정치, 사회, 연예계를 뒤흔들었다. '버닝썬 게이트(부정행위나 비리 혹은 추문)’는 승리가 이사직에 있던 클럽 버닝썬에서 일어난 폭행사건에서 비롯됐다. 이후 경찰과의 유착, 마약 의혹 등이 불거졌지만 승리는 지난 2월 경찰에 자진 출석해 의혹을 부인했다.

사건은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들을 상대로 성매매 알선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불러일으킨 카카오톡 대화 내용의 일부가 공개되면서 새 국면을 맞이했다. 2015년 12월 승리가 클럽 아레나의 직원 등과 나눈 대화 내용으로 승리의 성매매 알선 의혹 수사에 속도가 붙는 계기가 됐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시켜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이번 사건으로 승리는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지만 알선에 대해선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승리는 횡령·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송치된지 두 달 만인 8월,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조달한 혐의(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로 다시 경찰에 출석했다. 이번에는 자신이 몸담았던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 양현석과 같은 혐의로. 승리는 당시 조사에서 혐의 일부만 시인했지만 양현석은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전부 부인했다. 검찰은 무혐의로 결론 내렸다.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는 13일 열린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