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김건모 장인 장욱조 편…알리 복귀 무대

입력 2020-01-10 11: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에서는 가수 출신 작곡가로 7080 히트곡을 배출한 전설 ‘작곡가 장욱조 편’으로 꾸며진다.

이날 녹화에는 독특한 음색과 압도적인 가창력으로 <불후의 명곡> 여자 최다 트로피를 보유한 알리가 결혼과 출산 후 9개월 만에 돌아와 이목을 집중시켰다.

오랜만에 <불후의 명곡>에 돌아온 알리를 반기는 MC들은 출산 후 이렇게 빨리 복귀한 이유를 “안방마님이 없는 동안 <불후의 명곡> 최다 트로피 보유자 기록을 세우고 있는 정동하를 견제한 게 아니냐”며 질문, 이에 알리는 “오늘 정동하와의 트로피 차이를 줄여보겠다”며 강한 의지를 불태웠다는 후문.

또한, 알리는 오랜만에 출연한 소감으로 “친정집에 온 거 같다”며, “친정에 오면 딸들이 제일 좋은 것들만 가져가듯이 불후에서 제일 좋은 거 우승을 가져가겠다”며 우승 트로피에 대한 욕망을 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알리는 복귀 무대로 남지훈의 <천년바위>를 선곡, 어렸을 때 배운 판소리 실력을 선보이며 깊이 있는 무대를 선사해 관객들의 눈물샘을 자극, 불후의 안방마님답게 애절한 감동 무대를 꾸미며 성공적인 복귀를 알렸다고.

알리의 감동적인 무대는 1월 11일 토요일 오후 6시 5분에 방영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