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카피추, 펭수와 동일 인물 의혹에 적극 해명

입력 2020-01-10 13: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참시’ 카피추, 펭수와 동일 인물 의혹에 적극 해명

카피추가 펭수와 동일 인물 의혹에 대해 해명한다.

11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86회에는 요즘 대세 카피추의 하루가 공개된다. 카피추와 함께 등장한 유병재-매니저 유규선, 세 사람의 저세상 케미가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카피추는 촬영이 진행되는 내내 “시선을 어디에 두고 이야기를 해야 하냐”며 어쩔 줄 모르는 모습을 보였다고. 수많은 구독자 수를 보유하고 있는 인기 크리에이터 카피추가 카메라 앞에서 쩔쩔 매는 모습이 재미를 선사한 것이다.

이에 유병재와 유규선 매니저는 적극적으로 나서 카피추가 예능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왔다고. 개인 방송과 예능 프로그램 촬영의 차이에 진땀을 뻘뻘 흘리는 카피추의 모습은 어떨지, 과연 카피추는 무사히 예능에 적응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카피추는 핫한 셀럽 펭수와 동일 인물이라는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고. 카피추는 대세 다운 재치 있는 해명으로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는 후문이다. 과연 그가 내놓은 해명은 무엇일까.

이와 관련 유병재 매니저가 “카피추가 펭수와 동일 인물이라는 의혹이 불거졌을 때, 제게 위험한(?) 아이디어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과연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 카피추의 위험한(?) 아이디어의 정체는 무엇일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커진다.

한편 카피추의 요절복통 예능 적응기는 11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86회에서 공개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