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금밤’ 나영석 PD “이승기의 변화? 사실 기대 못 미쳐” 너스레

입력 2020-01-10 15: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금금밤’ 나영석 PD “이승기의 변화? 사실 기대 못 미쳐” 너스레

나영석 PD가 ‘금요일 금요일 밤에’를 통해 재회한 이승기의 변화를 설명했다.

10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 호텔에서는 tvN 새 예능 ‘금요일 금요일 밤에’ (이하 ‘금금밤’) 기자 간담회가 나영석 PD, 장은정 PD, 김대주 작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나영석 PD는 예능에서 오랜만에 재회한 이승기에 대해 “많은 변화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기대에 못 미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 PD는 “변한 것이 없더라. 사석에선 자주 보지만 카메라로 이승기를 촬영한 건 오랜만이다. 십몇년전에 허당이라는 별명을 잘 지어준 것 같다”고 답했다.

사진=CJ ENM


그는 “허당인데도 불구하고 맡은 바 일을 잘 하려는 것이 이승기의 매력이다. 과거에 이승기가 쓴 계약서가 있는데 2020년 2월이면 기간이 끝난다. 사실 효력도 없는 계약임에도 열심히 몸을 불살라 주고 있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는 노동, 요리, 과학, 미술, 여행, 스포츠 등 각기 다른 소재의 6개의 숏폼(short-form) 코너가 옴니버스 형식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이다. 10분 내외의 짧은, 서로 다른 주제의 코너들이 시청자들에게 지루할 틈 없는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나영석 PD와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스페인 하숙'의 장은정 PD가 공동 연출을 맡는다.

사진=CJ ENM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