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기 “크론병 회복 아직…‘미스터트롯’ 무대 열심히 했다”

입력 2020-01-10 17: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영기 “크론병 회복 아직…‘미스터트롯’ 무대 열심히 했다”

트로트 가수 영기가 ‘미스터트롯’ 출연소감을 밝혔다.

영기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개인적인 사정이 있어서 본방 못보고 있었는데
핸드폰이 갑자기 막 울려서 알게 됐다. 몸이 미처 회복이 안 된 채로 무대를 하게 돼서 좀 힘들었다”며 “잘 나왔는지 저도 궁금하다. 내가 왜 현역(부)인지 모르겠지만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앞서 영기는 이날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크론병 투병 사실을 고백해 화제가 됐다. 그는 무대를 마친 소감으로 “제가 얼마 전에 크론병으로 큰 수술을 했다. 그 후에 행사를 가면 옛날처럼 못 뛰겠더라. 지금도 ‘내가 2분을 채울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영기는 2008년 MBC 공채 개그맨 17기로 데뷔했다. 최근에는 트로트 가수로 전향해 활동 중이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