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투데이] ‘그것이알고싶다’ 오늘 ‘엽기토끼 살인사건’ 재조명, 진실 밝혀질까

입력 2020-01-11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그것이알고싶다’ 오늘 ‘엽기토끼 살인사건’ 재조명, 진실 밝혀질까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일명 ‘엽기토끼 살인사건’을 재조명한다.

11일 방송 예정인 ‘그것이 알고 싶다’ 두 남자의 시그니처-엽기토끼와 신발장 그리고 새로운 퍼즐 편에서는 새롭게 나타난 단서들로 ‘신정동 연쇄살인 및 납치 미수사건의 범인을 향해 한 걸음 더 다갈 예정이다.


● 6개월마다 여성이 사라진다 - 신정동 연쇄살인 사건의 서막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에 따르면 2005년 6월 서울 양천구 신정동에 거주하던 20대 여성 권모 양이 인근 주택가에서 쌀 포대에 끈으로 싸여 숨진 채 발견됐다. 그리고 5개월 뒤인 11월 40대 여성 이모 씨가 여러 종류의 끈으로 비닐에 포장하듯 싸여 또다시 신정동 주택가에 유기됐다. 범행이 일어난 시기와 장소, 수법이 일치해 이른바 ‘신정동 연쇄살인’으로 불렸던 끔찍한 두 사건. 그러나 범인을 특정할 만한 단서는 나오지 않았고, 사건은 그렇게 미제로 남는 듯했다.

이후 2015년 방송에서 처음 밝혀진 충격적인 사실. 박모 씨는 2006년 5월 신정역 인근에서 한 남자에게 납치되어 다세대 주택 반지하 집으로 끌려갔다가, 범인이 틈을 보인 사이 가까스로 탈출했다고 한다. 박 씨는 피신하기 위해 숨은 2층 계단에서 ‘엽기토끼 스티커’가 부착된 신발장을 봤고, 집 안에 수많은 노끈이 있었다고 증언했다. 이어서 그녀가 털어놓은 놀라운 이야기. 반지하에는 자신을 납치한 남자 외에 또 다른 남자가 있었다는 사실. 그렇게 신정동 3차 납치미수사건 피해자의 목격담을 토대로 수많은 제보가 쏟아졌고 경찰 또한 재수사에 나섰으나, 아쉽게도 ‘신정동 연쇄살인 사건’ 실마리는 풀리지 않았다.

● 14년 만에 나타난 새로운 제보자 – 용의자를 목격하다

“뒤늦게 신정동 연쇄살인사건 편을 보다가, 어? 나 저 집 들어가 봤었어. 저 엽기토끼 신발장 본 적 있어. 그렇게 얘기를 했었거든요.” - 새로운 제보자 강민석(가명) 씨

전역 후 케이블TV 전선 절단 아르바이트를 했다는 강민석(가명) 씨는 2006년 9월경 신정동의 한 다세대 주택을 방문했을 때, 작업하기 위해 올라간 2층에서 ‘엽기토끼 스티커’가 붙어있는 신발장을 봤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신발장뿐만 아니라 그 집의 구조에 대해서도 자세히 기억해냈다. 놀랍게도 3차 사건 피해자의 증언과 일치하는 부분이 많았다.

더 놀라운 것은 그곳에 살던 남자를 마주쳤고, 작업하기 위해 따라 들어간 반지하 집 안에 노끈이 어지럽게 널려 있었다는 사실이었다. 제작진은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강민석 씨 기억 속 남자의 몽타주를 그려내고, 함께 신정동의 집을 찾아 나섰다. 과연 기억 속 그날의 집을 찾을 수 있을까.


● 그리고, 두 남자의 시그니처

그런 가운데 부산에서 뜻밖의 소식이 들려왔다. 과거 신정동 인근에서 성폭행 전과가 있었던 2인조가 이전 사건들의 용의자로 의심된다는 것.

“이 강도강간 범행을 한 동네에서, 그것도 두 명이서 같이 이렇게 합동해서 하는 경우는, 형사 경험상 드물다고 보거든요.” - 부산 경찰서 관계자

장석필(가명)과 배영호(가명)는 2008년 두 차례의 강도강간 범행을 함께 저질렀다. 수사가 진행되면서 검거된 2인조 중 한 명은 신정동에 거주했고, 피해 여성 중 한 명 또한 신정동 1차 살인사건 피해자 권 양의 집에서 가까운 곳에 거주했던 사실이 밝혀졌다. 신정동 연쇄살인 사건의 범인과 강도강간 사건 2인조는 어떤 관련이 있을까.

‘그것이 알고 싶다’ 두 남자의 시그니처-엽기토끼와 신발장 그리고 새로운 퍼즐 편은 11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