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섬타이거즈’ 김승현, 굳은 표정으로 ‘♥장 작가’ 부른 이유는?

입력 2020-01-10 20: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핸섬타이거즈’ 김승현, 굳은 표정으로 ‘♥장 작가’ 부른 이유는?

‘핸섬타이거즈’ 김승현이 첫 촬영을 마친 후 다급히 예비신부 장정윤을 만나는 모습이 공개된다.

결혼을 앞둔 김승현은 최근 ‘핸섬타이거즈’ 첫 촬영 후, 굳은 결심이라도 한 듯 비장한 표정으로 예비신부 장정윤 작가를 만나러 갔다. 그는 준비한 꽃다발을 장정윤에게 건넸고 그녀는 처음 받는 꽃 선물에 큰 감동을 했다.

이어 김승현은 장 작가에게 굳은 결심을 보이며 조심스러운 제안을 했다. 일생일대의 큰 경사를 앞둔 예비신랑 김승현은 무엇보다 농구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연습에 매진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는데, 과연 장정윤에게 꽃다발을 건네며 했던 제안은 무엇이었을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핸섬타이거즈’는 서장훈 감독을 주축으로 이상윤, 서지석, 김승현, 줄리엔 강, 쇼리, 강경준, 문수인, 이태선, 차은우, 유선호가 농구선수로 변신해 아마추어 리그에 도전하는 리얼 농구 예능이다. 오늘 밤 11시 10분 첫 방송.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