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성훈 “결혼은 먼 일, 아직 준비 안 됐다”

입력 2020-01-10 23: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나 혼자 산다’ 성훈 “결혼은 먼 일, 아직 준비 안 됐다”

배우 성훈이 결혼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10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성훈은 절친 황제성 집을 찾아 아들 수현이를 돌봤다.

이날 황제성은 성훈의 육아 보조에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쉽지 않은 시간이었다”면서도 “오랜만에 보고 싶다고 찾아오고 고맙다. 저렇게 챙겨주는 친구가 없다. 평소에는 맨날 죽일 거라고 장난치는데 그냥 좋다고 표현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성훈은 육아 체험 소감으로 “결혼과 육아는 먼 일이구나 싶었다. 나는 아직까지는 준비가 안 된 걸 느낀 하루였다. 그래도 제가 좋아하는 사람이 행복하게 지내는 걸 보니 좋다”고 했다.

한편, 성훈은 수현이와 다정히 놀아주는 등 육아에 일가견을 보였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