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 한다감, 강렬한 첫 등장으로 ‘긴장감 UP’

입력 2020-01-11 08: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한다감이 ‘터치’에 첫 등장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채널A ‘터치’에서 한다감은 재벌가에서 돌아온 톱클래스 여배우 ‘백지윤’ 역할을 맡았다.

지윤은 화려함 속에 감춰진 상처와 아픔으로 아슬아슬한 삶을 살아가던 중 사랑과 일에 대한 소중함과 잃었던 자기 자신을 찾아가는 캐릭터. 한다감은 첫 등장부터 존재감을 과시했다.

지난 10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 채널A ‘터치’ 3회에서 지윤이 첫 등장했다.

지윤은 정혁(주상욱)을 만나러 찾은 집에서 정혁은 물론이고 수연(김보라)와 처음 대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윤은 정혁을 향해 “오랜만이야”라고 인사를 건넸지만 예상치 못한 수연의 등장에 지윤의 얼굴은 생각을 알 수 없는 표정으로 드리워졌다.

하지만 곧바로 돌변한 지윤은 정혁을 향해 “누구야? 나 없는 동안에 이러고 놀았어?” 라고 말하며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고 향후 세 사람의 갈등에 대한 긴장감을 높였다.

지윤의 존재는 앞서 방송을 통해 정혁이 과거 연인 사이였던 기억을 회상하며 두 사람 관계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었다. 회상씬만으로도 강렬한 존재를 내뿜었던 지윤이 다시 정혁을 찾아온 이유는 무엇인지 앞으로 펼쳐질 세 사람의 관계는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한다감은 첫 등장부터 톱클래스 여배우답게 우아함 매력을 뽐내며 눈길을 끌었다. 또한, 탄탄한 연기력과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백지윤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해 냈다.

한편, 채널A ‘터치’는 오늘 밤 10시 50분 4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채널A ‘터치’)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