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박은빈, 사이다 여신 활약 계속… 독보적 외유내강

입력 2020-01-11 11: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은빈이 10년 차 운영 팀장의 내공을 완벽하게 그려냈다.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이자 선수가 아닌 단장을 비롯한 프런트들의 치열한 일터와 피, 땀, 눈물이 뒤섞인 고군분투를 생동감 있게 펼쳐내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이다. 박은빈은 극 중 국내 여성 최초이자 최연소 프로야구 운영팀장 이세영 역을 맡아 활약하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스토브리그’ 8회에서는 지난 회에 이어 연봉 협상의 과정이 그려졌다. 30% 삭감된 예산은 물론 에이전트로 등장한 고세혁(이준혁 분)의 방해로 인해 난관에 부딪혔지만, 백승수(남궁민 분)와 이세영 그리고 한재희(조병규 분)의 협동 작전으로 결국 협상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한편 방송 말미 백승수를 단장에서 해임하는 권경민(오정세 분)의 모습이 보여지며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세영의 걸크러쉬 매력은 이번에도 돋보였다. 드림즈의 포수 서영주(차엽 분)를 다시 찾은 이세영은 동료의식이 없이 무례함을 보였던 그를 “선을 넘은 사람하고 다시 웃으면서 협상할 마음이 들지 않는다.”고 이성적으로 대하다가도 끝까지 태도를 바꾸지 않는 서영주에게 “반말 좀 그만해. 인마!”라고 소리치며 사이다 여신의 면모를 다시 한번 드러냈다.

박은빈은 독보적인 외유내강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스토브리그’에 긍정 에너지를 전해주고 있다. 제작발표회에서 “세영은 외적으로는 연약해 보이지만, 내성이 파워풀함을 가진 캐릭터다. 세영이라는 캐릭터가 가진 활력 에너지를 극 중에 부여하고 싶은 목표를 가지고 있다”고 포부를 밝힌 박은빈의 노력이 빛을 발하고 있는 상황. 입사 10년 차 운영팀장의 내공과 카리스마는 물론 사랑스럽고 부드러운 분위기로 극에 활력과 완성도를 책임지고 있는 박은빈을 향한 관심이 계속되고 있다.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는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SBS ‘스토브리그’ 영상 캡처]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