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시즌4’ 김선호, 촬영 중 제작진과 격한 스킨십 나눈 사연

입력 2020-01-12 13: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기 퇴근과 잔업을 놓고 펼치는 특별한 기상미션이 공개된다.

12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될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6회에서는 ‘2020 MT’ 특집의 대미를 장식할 기상미션과 인력사무소 이야기가 펼쳐지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다사다난했던 MT의 밤이 지나고 대망의 기상미션이 시작된다. 특히 MT라는 컨셉에 맞춘 특별한 미션이 등장한다고. 또한 본격적인 진행에 앞서 처음부터 희비가 엇갈린 멤버들이 나타난다고 해 궁금증이 더해진다.

한편 미션 도중 김선호는 이른 아침부터 "감독님"을 연호하며 제작진과 찐한 스킨십을 나눴다고 전해져 눈길을 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서도 전매특허 보조개 미소를 장착한 채 제작진을 끌어안고 있는 모습이 담겨 벌써부터 무엇이 그를 이리도 행복하게 만들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동생들이 정신없이 주변을 누비며 미션에 몰두하는 가운데, 큰형 연정훈은 혼자 때아닌 스마트폰 삼매경에 빠지는 모습으로 예기치 못한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기상미션 말미, 결과를 뒤집는 반전 스토리가 펼쳐졌다고 해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과연 '2020 MT' 특집의 대미를 장식할 인력사무소의 최종 주인공들은 누가 될 것인지 오늘 방송에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제공=KBS 2TV <1박 2일 시즌4>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