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현빈♥손예진 애달픈 포옹 속 러브라인 위기

입력 2020-01-12 13:4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빈과 손예진의 애틋한 포옹이 포착됐다.

12일 밤 9시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는 현빈(리정혁 역)과 손예진(윤세리 역)이 서로의 감정을 확인, 안방극장을 촉촉하게 적실 예정이다.

어제(11일) 방송에서 윤세리(손예진 분)는 총상을 입은 리정혁(현빈 분)에게 수혈하기 위해 북한을 떠나는 비행기에 오르지 못했다. 리정혁은 의식을 찾고 깨어나 그녀를 질책했지만, 그것이 자신을 구하기 위한 선택이었음을 깨닫고 복잡한 감정을 느꼈다. 흐느끼는 그녀를 바라보다 입을 맞추는 리정혁의 모습은 뜻밖의 설렘을 유발하며 안방극장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서로에게 끌리는 마음을 부정하지 못하는 두 사람이 현실적인 제약 속에서 어떻게 사랑을 이뤄갈지 궁금증이 쏠린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윤세리와 마주 본 채 그녀의 얼굴을 따스하게 어루만지는 리정혁의 모습이 담겨 아련함을 더하고 있다.

또한 왠지 슬픈 표정의 윤세리와 그런 그녀에게 기댄 채 잠이 든 리정혁의 모습은 헤어짐을 앞둔 두 사람을 보며 마음을 졸이는 시청자들에게 애틋함과 설렘을 동시에 느끼게 만든다. 구승준(김정현 분)을 따라갔던 윤세리가 다시 리정혁의 곁에 돌아온 이유는 무엇인지, 가늠할 수 없는 전개에 시선이 집중된다.

과연 두 사람이 현실의 벽을 허물고 서로에게 닿을 수 있을지, ‘사랑불’ 속 절대 극비 로맨스의 전개가 궁금해지고 있다.

사진제공=tvN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