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음문석, 새 아들 합류…첫 등장부터 팬티 바람?

입력 2020-01-13 07: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우새’ 음문석, 새 아들 합류…첫 등장부터 팬티 바람?

배우 음문석이 ‘미운 우리 새끼’에 합류한다.

1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새로운 아들로 합류하게 된 음문석이 소개됐다.

이날 음문석은 첫 등장부터 허술한 모습을 보이며 엄마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샤워를 마친 뒤 갈아입을 속옷이 없어 수건만 두르고 나오는 등 출연진들을 경악케 하기도 했다. 카메라를 개의치 않는 음문석의 모습에 서장훈은 “저러고 나온다고?”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음문석은 지난해 방송된 SBS 드라마 ‘열혈사제’에서 장룡 역을 맡아 인기를 끌었다. 지난해 연말에는 ‘2019 SBS 연기대상’에서 박진영의 ‘스윙 베이비’(Swing Baby) 무대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동료 배우들의 기립 박수를 받는 등 화제가 됐다.

예고편이 공개되자 음문석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또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그의 39세 열혈 자취 라이프는 오는 19일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