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당나귀 귀’ 양치승 근조직 한우 회식, 최고 10.8%

입력 2020-01-13 09: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북마크] ‘당나귀 귀’ 양치승 근조직 한우 회식, 최고 10.8%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가 11주 연속 압도적으로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어제(12일)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연출 이창수) 38회 2부 시청률이 9.7%(닐슨코리아, 수도권 및 전국 기준)로 11주 연속 동시간대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직원들의 소원에 대해 양치승이 대회 우승을 조건으로 동기부여를 하는 양관장과 근조직의 소원 타임 순간 최고 시청률 10.8%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 밤 기차를 타고 정동진으로 새해 일출 여행을 갔던 양치승이 ‘양리치’로 변한 모습이 그려졌다. 양치승이 럭셔리한 특급 호텔로 들어가 체크인을 하자 MC들은 놀라 “말도 안 돼”라 하는 등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양치승은 “고생했는데 쉬게해야죠”라며 큰소리쳤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은 운동 특강을 위해 호텔에서 마련해줬던 것. 이런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던 직원들은 당황했고 많은 사람들 앞에서 쉬지 않고 운동 시범을 보이느라 힘든 시간을 보내야 했다.

특강이 끝난 후 직원들과 식당을 찾은 양치승은 직원들에게 통 크게 최상급 한우를 사줬고, 그 자리에서 올해 대회 우승을 하면 각자의 소원을 들어주겠다는 깜짝 공약을 내걸며 동기부여를 했다.

이에 직원들은 우승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이며 앞으로 더욱 완벽하게 대회를 준비하겠다고 다짐했고, 양치승은 인터뷰를 통해 직원들이 자신보다 더 잘 되기를 바란다며 그들에게 많은 기회를 마련해주고 싶다는 속마음을 밝혀 훈훈함을 안겼다.

박술녀 한복 연구가 편에서는 사진 찍기에 집착하는 박술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박술녀는 과거 브리트니 스피어스, 어셔, 제이슨 므라즈 등 세계적인 유명 인사들이 한복집을 방문했을 때 그들을 알아보지 못해 사진을 제대로 남기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면서 한복을 찾으러 온 박정수는 물론 한복을 맞추러 온 외국인 손님을 잡아 두고 끊임 없이 사진을 찍었다.

그만 찍자는 요청에도 직원들까지 합세해 박술녀가 만족할 때까지 사진을 남겼고, 사진 지옥에 힘들어하는 외국인 손님과 박정수의 모습을 지켜보던 심영순은 “그만 괴롭혀”라며 버럭했다.

이후 직원들에게 맛있는 음식을 사주겠다며 시장을 찾은 박술녀는 직원에게 자신이 답답하냐며 대답하기 곤란한 질문을 하는가 하면 식사를 하면서도 그칠 줄 모르는 잔소리로 갑버튼 세례를 받았다. 하지만 식사 후 남은 반찬을 챙겨가는 그녀의 알뜰한 모습은 감탄을 불러오기도 했다.

새해를 맞아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는 사내 플리마켓을 연 김소연 대표의 이야기도 그려졌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김소연은 수백만 원이 넘는 명품에서부터 잡다한 생활용품까지 트럭 가득 싣고 와 이번 행사에서 매출 1등을 하겠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그러나 명품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다른 팀들 사이에서 그녀의 물건에는 아무도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이에 그녀는 고가 판매를 위해 임원진을 집중 공략하는가 하면 신인 아이돌 JxR에게 도움을 요청하기도 했다. 또한 물물교환으로도 수익을 올렸다.

결국, 김소연은 판매자 중 가장 높은 수익을 올렸고 기세등등하게 자랑했지만 이는 비서 민국의 영업력 덕분임이 밝혀지며 웃음을 불러왔다.

대한민국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셀럽’ 보스들과 ‘미생’ 직원들의 일터와 일상 속 동상이몽을 돌아보는 역지사지X자아성찰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캡처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