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강호동×이상민, 하하 동료 의존증 지적 “헤어스타일도 상의”

입력 2020-01-13 09: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채널A ‘아이콘택트’의 MC 강호동&이상민이 ‘의존증 캐릭터’ 하하에게 일침을 가해 폭소를 자아냈다.

13일 방송될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MC 하하가 녹화장에 가장 늦게 나타난 가운데, 강호동과 이상민이 하하에게 “너, 새해에는 고쳐야 할 점이 많다”고 호통을 쳤다.

강호동은 “지각하는 버릇 고치고, ‘라면 먹을까 말까’ 같은 걸 동료한테 묻는 ‘의존증’도 고쳐”라고 하하에게 말했다. 하지만 하하는 “내가 물어본 게 고맙지 않아?”라고 천연덕스럽게 물었다.

이에 강호동은 지지 않고 “라면은 그렇다 치고 ‘형, 머리 파마 할까요 말까요?’ 같은 건 왜 물어? 동료 의존증이야. 재미 삼아 자꾸 의존하다가 그거 중독된다”라고 다시 한 번 반격했다.

그러나 하하는 “의존증 캐릭터는 처음이잖아? 호돈이가 만들어 준 캐릭터니까 나는 고맙게 받을게”라며 아예 ‘의존증’을 인정해 모두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아이콘택트’에는 마치 3MC처럼 서로를 소중하게 생각함에도, 하나의 문제를 가지고 ‘동상이몽’을 꾸고 있는 남다른 사연의 출연자들이 등장한다.

사진제공=채널A 아이콘택트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