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냐옹은 페이크다’ 측 “입양 절차상 문제…고양이 한 마리 반환” [공식]

입력 2020-01-13 10: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냐옹은 페이크다’ 측 “입양 절차상 문제…고양이 한 마리 반환” [공식]

tvN 새 예능 ‘냐옹은 페이크다’ 제작진이 고양이 입양 절차로 진통을 겪은 가운데 결국 고양이 한 마리를 보호 단체에 반환했다.

13일 ‘냐옹은 페이크다’ 측은 펜타곤 우석과 유선호가 방송에서 키우던 고양이 한 마리가 입양 절차상의 문제로 반환됐다고 전했다.

이들은 “고양이를 입양하는 과정에서 프로그램 촬영에 관한 사항 중 일부가 보호단체에 전달되지 않아 해당 단체에서 입양 파기 공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제작진 측은 “지난 주부터 ‘나비야 사랑해’ 측과 협의를 해왔다. 모든 조건을 맞추겠다는 입장이었지만 결국 반환하기로 하고 고양이 한 마리가 돌아간 상태”라고 설명했다.

한편 ‘냐옹은 페이크다’는 펜타곤 우석과 유선호가 두 마리의 고양이 입양 과정을 그렸다. 그러나 이번 고양이 반환에 따라 한 마리만 남아 이들과 함께 하게 된 것.

이에 대해 제작진 측은 “고양이가 반환된 만큼 방송이나 향후 촬영 등에 대해서도 자세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