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푸라기라도’ 윤여정 “전도연이 하자고 해서…근데 별로 안 나와” 웃음

입력 2020-01-13 11: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전도연과 윤여정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 참여한 이유를 밝혔다.

13일 서울시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감독 김용훈) 제작보고회에는 김용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전도연 정우성 윤여정 신현빈 정가람 등이 참석했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소네 케이스케의 동명 원작을 배경으로 한 작품이기도 하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정만식, 진경을 비롯해 충무로가 주목하는 신예 배우 신현빈, 정가람 등이 참여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날 윤여정은 “늙어서 피 나오는 영화를 별로 안 좋아한다. 그런데 이 영화는 다르다고 하더라. 전도연이 전화가 와서 ‘이건 선생님이 해야 한다’라고 해서 고마웠다. 날 캐스팅까지 해주고. 크게 돼야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생각보다 별로 안 나온다”라고 말했다.

전도연은 “그런데 선생님이 맡으신 ‘순자’ 역은 선생님 밖에 생각이 안 나더라. 이런 미스터리한 인물은 선생님 밖에 하실 수가 없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고 이에 윤여정은 “그럼 네가 하지 그랬냐”라고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이 작품에 참여한 이유에 대해 전도연은 “대본이 재미있었다. 뻔한 범죄물이나 장르물이 될 뻔 했는데 극적인 구성이 신선했고 여러 인물들의 등장이 재미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2월 12일 개봉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