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양×이민기 오컬트 장르 ‘사흘’ 캐스팅…상반기 크랭크인

입력 2020-01-13 13: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 <사흘>(가제)이 박신양, 이민기 캐스팅을 확정했다.

영화 <사흘>은 장례를 치르는 사흘 동안 죽은 딸의 심장 안에서 악마가 깨어나면서 벌어지는 사투를 다룬 오컬트 드라마다.

먼저 박신양이 <박수건달> 이후 7년 만에 스크린에 컴백하며 오컬트에 도전한다. 장르를 불문하고 매 작품마다 본인만의 개성 뚜렷한 연기를 선보여온 박신양은 갑작스럽게 딸을 잃게 된 아버지 ‘차승도’ 역을 맡았다.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몰입도 높은 연기를 보여주었던 그는 이번에도 이성과 감성을 오가는 스펙트럼 넓은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다채로운 캐릭터로 팔색조 매력을 선보인 배우 이민기는 바티칸에서 구마를 수련한 사제 ‘반신부’ 역할을 맡았다. 필모그래피를 차곡차곡 쌓으며 다양한 연기 변주를 보여주었던 그가 한 번도 도전해보지 않았던 신부 역할을 맡아 역대급 연기 변신을 예고한다 .

박신양, 이민기의 첫 오컬트 영화 <사흘>은 올해 상반기 크랭크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