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뭉찬’ 김요한 부상 딛고 복귀+박태환 입수(ft. 지옥훈련)

입력 2020-01-13 15: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TV북마크] ‘뭉찬’ 김요한 부상 딛고 복귀+박태환 입수(ft. 지옥훈련)


‘뭉쳐야 찬다’에 김요한이 부상을 딛고 복귀했다.

12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 제주도 전지훈련의 전반전을 하얗게 불태웠다. 이날 ‘어쩌다FC’와 서귀포고의 연습 경기는 후끈한 매운 맛을, 김요한의 반가운 복귀와 함께 돌아온 감독 안정환표 지옥 훈련은 유쾌한 단짠의 맛을 선사했다.

공항에 모인 전설들 앞에는 부상이 호전된 김요한이 깜짝 등장했다. 그의 재합류로 ‘어쩌다FC’ 완전체를 결성하며 기분 좋은 시작을 알렸다. 그러나 2020년에 1승을 못하면 팀을 해체시키겠다는 구단주의 엄포를 들은 감독 안정환이 “지금부터 나는 죽었구나 하고 가면 된다”며 악마 조교로 변신, 제대로 지옥문이 열리기 시작했다.

이후 농구대통령 허재를 무릎 꿇게 만들고 도마신 여홍철을 모래사장에 실신하게 만든 고강도 체력 훈련이 펼쳐졌다. 거친 숨을 내쉬며 넋을 날려버린 멤버들이 결국 모두 탈진한 모습은 짠내 가득한 폭소를 유발했다. 또 훈련 대결에서 진 팀의 릴레이 바다 입수와 새해 1승을 기원한 주장 이만기, 식스팩을 뽐낸 마린보이 박태환의 추가 입수는 훈훈함을 더했다.

이어진 전설들의 첫 전지훈련 연습 경기 상대는 서귀포고등학교 축구팀이었다. ‘어쩌다FC’ 8명 대 서귀포고 5명이라는 수적 패널티로 진행됐지만 전설들은 이미 체력이 방전된 상태, 나이도 실력도 최상위인 ‘제주 어벤져스’에게 1대 5로 패배하고 말았다. 하지만 허재의 일취월장한 실력, 40M 드리블로 만들어낸 모태범의 전지훈련 1호골, 김동현이 역대급 컨디션으로 몇 번이고 슈퍼세이브를 해 전지훈련의 효과를 톡톡히 봤다.

이렇듯 전지훈련에서의 첫 경기는 ‘어쩌다FC’의 성장과 자라나는 대한민국 축구의 미래를 함께 엿볼 수 있었다. 안정환은 경기가 끝난 후 “강한 상대를 만나야 (실력이) 늘어난다”며 격려를 아끼지 않아 한층 훈훈한 여운을 남겼다.

사진|JTBC <뭉쳐야 찬다>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