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주’ 이성민 “‘닥터 두리틀’이 경쟁작? ‘남산의 부장들’이 더 걱정” 웃음

입력 2020-01-13 16: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이성민이 ‘닥터 두리틀’이 아닌 자신의 차기작 ‘남산의 부장들’ 때문에 더 걱정이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13일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린 영화 ‘미스터 주 : 사라진 VIP’(감독 김태윤) 언론시사회에는 김태윤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성민, 김서형, 배정남, 갈소원 등이 참석했다.

‘미스터 주 : 사라진 VIP’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주태주’가 갑작스런 사고로 온갖 동물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그린 코미디로 ‘어느 날 동물들의 말이 들리기 시작했다’라는 색다른 콘셉트를 바탕으로 ‘사람과 동물의 합동수사’라는 이야기를 접목해 재미를 배가시킬 예정이다.

‘미스터 주 : 사라진 VIP’는 믿고 보는 배우 이성민을 비롯해, 김서형, 배정남, 갈소원 등 명실상부 충무로 대세 배우들이 역대급으로 뭉쳐 코믹 앙상블을 이룬다. 또한 호랑이, 고릴라, 앵무새, 흑염소, 판다 등 각양각색 동물들의 목소리를 유인나, 김수미, 이선균, 이정은, 이순재, 김보성, god 박준형까지 참여해 완성도와 재미를 더했다.

이성민은 동물과 대화할 수 있는 능력탑 요원 ‘주태주’로 완변 변신에 남았다. 영화 ‘공작’(2018)을 통해 완벽한 연기력으로 활약했던 이성민은 이번 작품을 통해 지금까지의 이미지를 완벽하게 지우고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로 무장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경쟁작이자 현재 박스오피스 1위를 달리고 있는 ‘닥터 두리틀’과 맞붙을 생각에 대해 이성민은 “그것보다 지금 곧 개봉 예정인 ‘남산의 부장들’ 때문에 더 걱정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런데 한국영화로는 이렇게 많은 동물이 나오고 한국 배우들이 더빙을 하는 작품은 별로 없었다. 미국 영화는 그 동안 많았기 때문에 실력이나 노하우는 비교가 안 될 것이라 생각은 한다. 하지만 설날영화니 신토불이 영화를 보시는 것을 권장한다”라고 덧붙였다.

‘미스터 주 : 사라진 VIP’는 1월 22일 개봉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