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시즌 3’ 김숙, 스튜디오를 분노로 물들였던 최악의 연애담 뒷이야기

입력 2020-01-13 19: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스튜디오와 안방을 모두 충격에 빠트렸던 사연의 뒷이야기가 공개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3’ 2회에서는 지난해 12월 방송돼 큰 파장을 일으켰던 29년 지기와의 ‘대리 연애’ 뒷이야기가 찾아온다.

당시 방송에서는 29년째 두 명의 남사친과 우정을 이어오던 고민녀가 오랫동안 특별한 감정을 품어온 한 남사친과 연애를 하다 충격적인 비밀을 알게 된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고민녀를 좋아했던 또 다른 남사친의 부탁으로 시작된 연애임이 밝혀지면서 ‘대리 연애’ ‘아바타 연애’ 논란에 휩싸이며 안방극장을 충격으로 물들인 바 있다.

이러한 가운데, 입 센 참견러들의 분노 지수를 제대로 명중시켰던 이 사연의 결말이 공개됐다고. 서장훈은 “방송 나가고 (당시) 반응이 정말 엄청났다”며 사연의 후일담에 큰 관심을 드러냈고, 김숙은 “그 사연 그때 난리 났었다. 어떻게 됐는지 궁금하다”며 어느 때보다도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사연의 주인공은 직접 자신의 목소리로 이야기를 전해왔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고민녀는 덤덤하게 후일담을 공개함과 동시에, 프로 참견러들에게 또 하나의 질문을 남겼다고 전해져 시선이 집중된다.

이에 서장훈은 “다시 물어보셨으니까 짧게라도 한마디씩 해주시기 바란다”며 프로 참견러들의 조언을 독려했다고 전해져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과연 고민녀가 전한 후일담과 프로 참견러들이 전한 마지막 참견은 무엇이었을지, 정답 없는 연애에 거침없는 독설을 날려줄 KBS Joy 로맨스 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3’는 14일 화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