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박은빈·조병규 美친 활약상 “앞으로도 기대”

입력 2020-01-14 09: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토브리그’ 박은빈·조병규 美친 활약상 “앞으로도 기대”

박은빈·조병규가 ‘진정한 팀워크’를 선보인다.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 연출 정동윤)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다. 그라운드 뒤에선 누구보다 빛나는 주연으로 치열한 경기를 치르고 있는 프런트들의 일과 삶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담아내는 중이다.

그중에서도 박은빈과 조병규는 활약 눈에 띈다. 박은빈과 조병규는 극 중 국내 프로야구 최초 여성이자 최연소 운영팀장 이세영 역과 운영팀 직원 한재희 역을 각각 맡아 열연 중이다. 이에 제작진은 두 사람 활약을 짚었다.

● 사이다 이세영(박은빈) 활약상→ #복식 카리스마 #멋쁨 최고치

지난 8회에서 이세영은 연봉협상 요주의 인물이자 백승수(남궁민) 단장을 향한 몹쓸 짓까지 행했던 서영주(차엽)의 연봉협상을 재기하며 날 선 경고를 내뱉었다. “어린놈이 싸가지 없이. 인마!!!”라며 단전에서 끓어 올린 ‘복식 카리스마’를 발발, 막무가내로 행동하던 서영주마저 깨갱거리게 만들며 이팀장의 저력을 다시금 확인시킨 것.

또한 9회에서는 길창주(이용우) 인터뷰를 악마의 편집으로 방송한 김영채(박소진)를 향해 “난 망신 같은 거 몰라. 명예가 없으니까. 너도 그래?”라고 속 시원한 한 방을 먹이며, ‘멋쁨’을 최고치’로 끌어올렸다. 특히 백승수를 설득하는 장면에서는 따뜻한 리더십까지 선보이며 한 뼘 성장한 모습을 보였던 터. 이 팀장이 앞으로 백단장과 함께 어떠한 변화를 이끌지 기대된다.


● 열정 한재희(조병규) 활약상→ #성실 레벨업 #진지함 플러스

지난 8회에서 한재희는 연봉협상의 빌런으로 떠오른 고세혁(이준혁)을 협상 대리인으로 만나 커피를 던지는 고세혁의 무례한 행동에 “기분이 태도가 되면 안 됩니다. 이게 무슨 무례한 짓입니까”라는 일침을 가하는 진지한 카리스마를 발휘했다. 또한 충격적인 연봉을 받아들고 낙심한 투수 장진우(홍기준)를 만나 진심 어린 설득을 건네는가 하면, 곽한영(김동원)의 마음을 간파한 협상 달인의 포스로 2억 5천만원 예산보다 5천만원이 적은, 2억원에 계약을 완성하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 과연 한재희가 또 어떠한 역량으로 백단장의 든든한 편이 될지 주목된다.

제작진은 “박은빈과 조병규는 촬영장에서도 환상의 궁합을 자랑하며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드는 촬영장의 비타민 같은 존재들”이라는 말과 함께 “티키타카는 물론 성실함과 열정으로 한층 성장한 이세영과 한재희가 드림즈의 희망이 될 수 있을지,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