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카 와이티티 ‘조조 래빗’ 아카데미 시상식 6개 부문 후보

입력 2020-01-14 09: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44회 토론토국제영화제 관객상, 제25회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드 아역배우상, 제3회 할리우드비평가협회 각색상 수상 등 해외 유수의 시상식에서 작품성을 인정 받으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의 신작 ‘조조 래빗’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수상과 노미네이트를 기록하며 아카데미 레이스를 이어가고 있는 ‘조조 래빗’이 13일(현지시각)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며 수상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 ‘조조 래빗’은 상상 속 ‘히틀러’가 유일한 친구인 10살 겁쟁이 소년 ‘조조’가 집에 몰래 숨어 있던 미스터리한 소녀 ‘엘사’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영화.

특히, 토론토국제영화제에 이어 아카데미 시상식에 ‘기생충’과 작품상, 미술상, 편집상 3개 부문에 나란히 이름을 올린 ‘조조 래빗’은 이번에도 ‘기생충’을 제치고 수상의 기쁨을 거머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뿐만 아니라 여우조연상, 각색상, 의상상까지 아카데미 시상식 주요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어 영화 전반에 걸쳐 작품성을 인정받은 ‘조조 래빗’은 수상 레이스에 가속도가 붙으며 국내 관객들의 기대감을 한층 높이고 있다. 또한 ‘조조 래빗’으로 여우조연상에 이름을 올린 스칼렛 요한슨이 ‘결혼 이야기’로 여우주연상에도 노미네이트되며 2007년 케이트 블란쳇 이후로 같은 해 두 개 부문에 후보로 지명되는 진기록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아카데미 강력한 수상 후보로 점쳐지고 있는 ‘조조 래빗’은 480만 명을 동원한 ‘토르: 라그나로크’의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과 연기 커리어 최고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는 스칼렛 요한슨,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태런 애저튼, 다니엘 크레이그,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등 최고의 배우들과 이름을 나란히 올리고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드 아역배우상까지 거머쥐며 할리우드 라이징 스타로 떠오른 연기 천재 로만 그리핀 데이비스의 앙상블로 영화 팬들의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킨다. 여기에 “당신을 웃긴 만큼 따뜻하게 안아주는 영화”(USA Today),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영화”(THE AUSTRALIAN), “희로애락을 가득 담은 롤러코스터”(VICTORIA ADVOCATE), “빵 터지게 만드는 타이카 와이티티의 반격”(BBC.com), “대담하고, 눈부시고, 마음을 움직인다”(WE HAVE A HULK)와 같은 해외 유수 언론의 극찬은 ‘조조 래빗’이 또 하나의 인생 영화로 등극할 것임을 예고한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며 전 세계 영화 팬들의 기대감과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조조 래빗’은 2월 6일 개봉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