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첫 사회생활’ 홍진경 “우리 애도 정글에 있었구나 싶더라”

입력 2020-01-14 11: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나의 첫 사회생활’ 홍진경 “우리 애도 정글에 있었구나 싶더라”

방송인 홍진경이 ‘나의 첫 사회생활’에서 아이들을 관찰해 본 소감을 전했다.

14일 오전 11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는 tvN 새 예능 프로그램 ‘나의 첫 사회생활’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 이수근, 소이현, 홍진경, 이길수 PD 등이 참석해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나눴다.

이날 홍진경은 “나도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우리 아이가 유치원에서 어떻게 지내나’ 궁금하긴 했었다. 하지만 내가 CCTV로 지켜볼 수도 없는 노릇”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아이들에게 ‘오늘은 어땠어?’라고 물으면 아이들의 대답은 다 똑같다. 그런데 이번에 프로그램을 함께 하면서 ‘우리 아이도 저런 정글 같은 곳에 있었구나’ 싶더라.”며 “시청자들도 우리 애도 그러겠구나 하면 몰입감이 깊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의 첫 사회생활’은 아이들의 일상을 살펴보며, 우리들의 지난 사회생활을 돌아보는 프로그램. 누구나 처음 사회생활을 시작했던 어린 시절을 생각함과 동시에 현재 우리의 사회생활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