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나의 첫 사회생활’ 리얼 100% 어린이들의 치열 생존기 (종합)

입력 2020-01-14 12: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냥 순수하고 해맑을 것 같은 아이들의 숨은 면면들이 공개된다. 귀엽고 깜찍함은 기본, 시청자들의 감정이입을 유도할 관찰 예능이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14일 오전 11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는 tvN 새 예능 프로그램 ‘나의 첫 사회생활’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 이수근, 소이현, 홍진경, 이길수 PD 등이 참석해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나눴다.

먼저 연출을 맡은 이길수 PD는 “아이를 키우면서 보니 내가 몰랐던 아이들의 모습이 많았다. 그 전에는 아이는 마냥 밝고 편해 보이고 가끔 나도 그냥 어릴 때로 돌아갔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했다. 그런데 육아휴직을 하고 보니 아이들도 하루하루 커나가느라 고생하고 열심히 살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 PD는 “아이들이 나름대로 적응해 가는 모습이 어른과 다를 바가 없다.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아이들의 귀여운 면을 주로 담았다면 우리는 아이들이 가진 좋은 생각과 행동 그리고 처음 사회생활 하며 어려움 관계를 맺어가는 예쁜 모습들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아이들의 행동을 관찰하는 역할을 맡은 이수근, 소이현, 홍진경은 “의외로 아이들이 고생이 많더라”고 입을 모았다.

이수근은 “아이들을 관찰해보니 어른들처럼 나이에 굉장히 민감하더라. 아이들도 한 살이라도 나이가 많은데 형 소리를 안 하면 싫어한다. 아이들이 그토록 나이에 민감할 줄 몰랐다.”며 “아이들도 그들만의 리그에서는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왜 아이들이 9시만 되면 곯아떨어지는지 이해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홍진경은 “나도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우리 아이가 유치원에서 어떻게 지내나’ 궁금하긴 했었다. 하지만 내가 CCTV로 지켜볼 수도 없지 않느냐”며 “그런데 이번에 프로그램을 함께 하면서 ‘우리 아이도 저런 정글 같은 곳에 있었구나’ 싶었다. 시청자들도 우리 애도 저렇겠구나 하면 몰입감이 깊어질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뿐만 아니라 홍진경은 “아이들은 엄마, 아빠 차에 타는 순간 아이로 돌아가지만 그 안에서는 ‘반말하지 마라’는 식으로 돌변한다. 우리 안에 막장, 로맨스, 액션이 다 있다. 영화보다 훨씬 재미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나의 첫 사회생활’은 아이들의 일상을 살펴보며, 우리들의 지난 사회생활을 돌아보는 프로그램. 누구나 처음 사회생활을 시작했던 어린 시절을 생각함과 동시에 현재 우리의 사회생활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