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게임’ 고수, 국감 이례적 스포트라이트…오늘 첫방

입력 2020-01-15 13: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머니게임’ 고수, 국감 이례적 스포트라이트…오늘 첫방

고수가 국정감사 현장에서 이례적인 스포트라이트를 받는다.

15일 첫 방송되는 tvN 수목드라마 ‘머니게임’(극본 이영미 연출 김상호)은 대한민국의 운명이 걸린 최대의 금융스캔들 속에서 국가적 비극을 막으려는 이들의 숨가쁜 사투와 첨예한 신념 대립을 그린다. 고수는 대한민국 최고 경제학자의 아들이자 국가 최대의 경제위기를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소신파 경제관료 채이헌 역을 맡는다.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 고수는 국정감사 현장에서 계획에 없던 스포트라이트를 받는다. 더욱이 고수의 심각한 표정은 그가 처한 상황이 예사롭지 않음을 느끼게 한다. 나아가 고수의 굳게 다문 입만을 주목하고 있는 취재진 모습은 보는 이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 정도다. 국정감사 현장에서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또한 고수에게는 대체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주목된다.

고수는 앞서 인터뷰를 통해 “극 초반 시청자들에게 스토리에 확 몰입하실 수 있는 포인트가 있다”고 이야기했다. 허재 역을 맡은 이성민은 “모든 회차가 정말 재미있지만 1~2부는 완전히 휘몰아친다. 이 드라마의 큰 화두를 던지는 회이기도 하다. 무조건 보셔야 한다”고 말햇다.

‘머니게임’은 15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