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엘, “IR 후 곧바로 대규모 유상증자 예정”

입력 2020-02-24 11: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암진단제와 노화방지 연구전문 바이오벤처 하엘(대표 김준)이 기관을 대상으로 한 IR을 진행한 후 곧바로 대규모 유상증자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24일 발표했다.

김준 하엘 대표는 “최근 공인 기업평가 기관으로부터 약 1200억 원 이상 밸류로 기업평가를 받았고, 각종 암마커를 이용한 암 진단용 상품 상용화와 항진균제 및 피부노화방지 화장품개발 등 하엘이 보유한 원천기술들에 대한 시제품 출시 등의 R&D 자금 확보를 위한 대규모 유상증자”라고 말했다. AI를 이용한 항진균제 개발 국가과제와 글로벌 마케팅을 위한 관련 상장사들과 협업도 펼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하엘은 최근 미국에서 국제특허를 획득한 ‘암세포 전이 억제용 약학 조성물’ 개발과 리보솜 단백질을 이용한 피부노화와 염증 방지 및 세포 손상을 복구하는 물질을 개발했다.

김직 하엘 기술고문은 “하엘은 세계적으로 유일한 바이오 특허 원천 자산이 상당히 많다. 암치료제, 항진균제 외에도 스마트폰으로 조기에 암을 발견할 수 있는 바이오(BT)와 전자기술(IT)의 융합기술로 자가진단기 개발도 성공하여 현재 기술 보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