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러’ 옹성우, 3000m 상공서 스카이다이빙 성공 “짜릿해!”

입력 2020-03-01 09: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트래블러’ 옹성우, 3000m 상공서 스카이다이빙 성공 “짜릿해!”

옹성우가 아르헨티나서 스카이다이빙에 성공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JTBC ‘트래블러 – 아르헨티나’에서는 버킷리스트인 ‘스카이다이빙’을 성공한 옹성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랫동안 품어온 스카이다이빙에 도전하게 된 옹성우는 “너무 기대된다 진짜”라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강하늘, 안재홍이 불안함을 보이자 “좋을 거예요”라고 안심시켰다.

안전 장비를 착용하기 전 옹성우는 긴장한 형들과는 달리 자유자재로 보드를 타는 여유로움을 보였고, 기대감과 설렘에 계속 즐거워하는 옹성우의 표정에서는 그가 얼마나 스카이다이빙을 기다렸는지 알 수 있었다.

모든 준비를 마치고 드디어 옹성우의 스카이다이빙이 시작됐다. “온 지구가 다 내 편인 것만 같은 이 순간, 벅찬 가슴을 부여잡고 공중에서의 시간을 만끽해 본다”는 말과 함께 망설임 없이 뛰어내린 그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도 짜릿한 쾌감을 선사했다.

무사히 착륙을 마친 옹성우는 한껏 상기된 얼굴로 “아르헨티나가 내 안으로 들어왔다. 너무 행복하다. 너무 짜릿하다. 최고다”라고 식지 않는 전율을 표현했다. 이어 “굳이 해보고 싶지 않았던 것일 수 있는데 동생을 위해 같이하자고 격려해 줬을 때 진짜 많이 감동 받았다”라며 함께해준 강하늘, 안재홍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청춘의 거침없는 도전을 보여준 옹성우가 출연하는 JTBC ‘트래블러 – 아르헨티나’는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40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