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에버튼과 아쉬운 1-1 무승부… ‘데헤아 치명적 실수’

입력 2020-03-02 03: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다비드 데헤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세계적인 골키퍼 다비드 데헤아의 치명적인 실수로 에버튼 원정에서 승리하지 못했다.

맨유는 1일(한국시각)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튼과의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2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맨유는 11승 9무 8패(승점 42점)로 5위 자리를 유지했다. 하지만 아쉬움이 남는 경기. 승리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맨유는 전반 3분 만에 황당한 장면에서 실점했다. 데헤아가 찬 공이 도미닉 칼버트-르윈의 발을 맞고 그대로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이후 맨유는 전반 31분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왼쪽에서 공을 잡은 이후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에버튼의 골문을 갈랐다. 1-1 동점.

전반을 1-1로 마친 맨유는 후반 내내 역전골을 노렸으나 에버튼의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다. 에버튼 역시 맨유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결국 후반전에는 양 팀이 골을 넣지 못했다. 1-1 무승부. 맨유에게는 전반 3분 만에 내준 선제골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