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꼬, 코로나19 피해 방지 위해 3000만원 기부…군 복무 중 선행 [공식입장]

입력 2020-03-02 14: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AOMG

로꼬(Loco)가 군 복무 중에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기부 릴레이에 동참했다.

2일 로꼬는 본인의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회복지법인 월드비전에 3000만 원을 이체한 내역을 공개했다.

로꼬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 됨에 따라 현 상황의 심각성에 깊이 공감, 군 복무 중에도 나눔의 손길을 보태고자 월드비전을 통해 기부를 결정했다.

이전에도 로꼬는 꾸준한 기부 및 선행을 펼치며 힙합씬의 ‘미담 제조기’로 불리기도 했다. 지난해 4월 강원도 산불 피해를 위해 비공개 기부에 참여했으며, 소득 학생 공부방 모금 공연, 음원 수익 및 대학 축제 공연 기부 등 다양한 선행을 이어오고 있다.

한편 로꼬는 지난해 2월 의무경찰로 입대해 군 복무 중에 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