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어게인’ 예비 시청자가 미리 알면 좋은 키워드 셋

입력 2020-03-03 09: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에서 꼭 읽어봐야 할 키워드를 공개했다.

‘본 어게인’은 두 번의 생으로 얽힌 세 남녀의 운명과 부활을 그리는 환생 미스터리 멜로 드라마다. 장기용(공지철, 천종범 역), 진세연(정하은, 정사빈 역), 이수혁(차형빈, 김수혁 역)이 과연 어떤 스토리를 그려낼지 궁금해 하는 예비 시청자들을 위한 핵심 키워드가 공개됐다.


● 환생, 새로운 세계관을 만나다

‘본 어게인’은 ‘영혼은 다시 태어날 수 있다’는 전제로 시작해 환생 소재를 본격적으로 다룬다. 이에 극 중 외로운 늑대 공지철, 헌책방 주인 정하은, 형사 차형빈 1980년대의 세 사람과 의대생 천종범, 뼈 고고학자 정사빈, 검사 김수혁 현세의 세 사람이 어떻게 연결되어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과거 그들의 카르마(Karma)가 환생에 어떤 영향을 미쳤을지 치밀한 복선과 연결고리로 추리하는 재미를 배가,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할 새로운 세계관을 예고하고 있다.


● 미스터리, 운명의 굴레가 시작되다

미스터리 역시 빼놓을 수 없는 핵심 키워드다. 1980년대 세상을 발칵 뒤집어 놓은 잔혹한 사건이 30여년 후 현세에서 다시 재현되고 이로써 누구도 믿을 수 없는 팽팽한 긴장감이 덧씌워진다. 무엇보다 세 주인공과 달리 과거부터 현세까지 두 시대를 거쳐 살고 있는 장혜미(위지연/김정난 분), 천석태(조덕회/최광일 분) 등의 인물들이 등장해 그들이 쥐고 있는 운명의 비밀과 사건의 전말을 밝혀내는 짜릿함까지 선사한다.


● 멜로, 얽히고설킨 인연

장기용, 진세연, 이수혁의 라인업은 벌써부터 설렘을 일으키고 있다. 완벽한 피지컬 차이와 비주얼 합을 이룬 세 배우가 얼마나 짙은 멜로 시너지를 발휘할지 기다려지는 것. 또한 극 중 자신만의 방법으로 사랑을 하는 두 남자와 이들을 치유할 여인, 지독하고 치열하게 얽힌 세 남녀의 사랑을 예고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처럼 환생, 미스터리, 멜로 세 가지 챕터로 첫 방송을 고대하게 만들고 있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은 오는 4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제공=UFO프로덕션, 몬스터유니온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