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과 구름과 비’ 김보연 합류…순조 며느리로 출연 [공식]

입력 2020-03-03 09: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바람과 구름과 비’ 김보연 합류…순조 며느리로 출연 [공식]

연기파 배우 김보연이 TV CHOSUN 새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극본/방지영 연출/윤상호)에 합류했다.

‘바람과 구름과 비’는 운명을 읽는 킹메이커들의 왕위쟁탈전을 그린 드라마. 21세기 과학문명의 시대에도 신비의 영역으로 남아있는 명리학과 사이코메트리를 소재로 오늘의 현실을 되돌아보는 스토리를 그려낼 예정이다.

배우 김보연은 극중에서 순조의 며느리이자 헌종의 모후, 조대비를 연기한다. 조대비는 왕실의 큰 어른이자 철종 승하 후 차기 왕위 계승의 키를 쥔 인물. 조선의 왕 철종의 병이 세상에 알려지자 장동 김씨 일족이 또다른 꼭두각시를 왕위에 올리지 못하도록 이봉련(고성희 분)의 신묘한 능력을 이용해 차기 왕재를 찾는데 힘쓴다.

말이 필요 없는 베테랑 연기파 배우 김보연은 최근에는 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를 통해 전과는 사뭇 다른 수수하고 서민적인 백미숙 캐릭터를 연기해 무게감 있는 배우로서의 관록을 과시했다. 오랜만에 사극으로 돌아온 그는 ‘바람과 구름과 비’를 통해 다시한번 베테랑 배우다운 연기력과 관록미를 확인시킬 예정이다.

한편, TV CHOSUN 새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는 배우 김보연을 비롯해 배우 박시후, 고성희, 전광렬, 성혁 등 막강 연기파 배우들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또, ‘이몽’ ’사임당 빛의 일기’ ‘백년의 신부’ ‘태왕사신기’ 등을 작업한 윤상호 감독과 ‘야경꾼 일지’의 방지영 작가가 극본을 맡아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TV CHOSUN 새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는 2020년 5월에 방송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