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코로나 19 자가 격리 중 해명 “우려 하는 종교 아냐”

입력 2020-03-03 10: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청하가 코로나 19 관련해 자가 격리 중인 가운데 팬들과 소통했다.

청하는 2일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무려 1시간 가량의 소통 시간을 가졌다. 그는 그의 방 안에서 반려견과 함께 건강한 모습을 비춰 팬들을 안심시켰다.

앞서 청하의 소속사 측은 이탈리아 일정을 소화한 후 스태프 2명이 코로나 19 판정을 받은 사실을 알렸다. 다행히 청하는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당국의 권유에 따라 자가 격리 중이다.

이에 대해 청하는 “오해를 풀고 싶은 것이 있다. 스태프 두 분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기사가 났다. 그러나 나는 이미 오래 전부터 자가 격리를 하고 있었다. 귀국하고 나서도 바로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청하는 “스태프 2명 외에 다른 분들은 다 음성 판정을 받았다. 쉬는 느낌도 들지 않는다. 우리 스태프들도 놀라고 진정이 안 된다”면서 “단독으로 난 기사 중에 매니저 포함 스태프 2명이라고 하는데 사실이 아니다. 나를 봐주시는 매니저 분이 세 분인데 그 분들은 모두 건강하다. 기사 밑에 달린 댓글을 보고 조금 상처를 받았다”고 속내를 밝혔다.

청하는 마지막으로 “현재 하루 종일 내 방안에만 있다. 그래도 건강하다”며 “하나 더 말씀드리면 나를 케어해 주는 스태프들이 많이 있지만 그 분들을 포함해 모두 여러분이 우려할만한 종교를 가지고 있지 않다”고 해명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