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찾아’ 박민영, 서강준 향한 애틋 터치 2초 전

입력 2020-03-03 13: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강준을 향한 박민영의 애틋한 눈빛 터치가 포착됐다.

JTBC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이하 ‘날찾아’)는 겨울 여자 목해원(박민영)과 봄을 닮은 남자 임은섭(서강준)의 멜팅 멜로를 선보이고 있다. 서로에게 물들어가는 마음처럼 멜로 지수도 점점 높아지고 있는 바. 오늘(3일) 잠든 은섭을 애틋하게 바라보는 스틸컷이 공개돼 본방송에 대한 기대를 드높인다.

꽁꽁 얼어버린 호두하우스로 인해 굿나잇 책방에 머물게 되면서 은섭과 더욱 가까워진 해원. 자신을 항상 배려하고 위로하는 따뜻한 면모는 가랑비에 옷이 젖어 들어가듯 해원의 마음을 촉촉이 적셨다. 은섭의 눈동자 뒤엔 해원만이 살듯이 그녀 또한 그렇게 변화하고 있었다.

깊어진 해원의 마음은 유리알처럼 투명한 눈동자에서도 드러난다. 공개된 이미지만으로도 은섭을 바라보는 애틋한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지기 때문. 게다가 울렁이는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이내 조심스럽게 손을 뻗고 있는 해원. 과연 그 손길을 은섭에게 닿을 수 있을지, 그 2초 후가 궁금해진다.

사진제공= 에이스팩토리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