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트로트 가수다’ 박혜신, 리허설 중 공황장애 증상 호소

입력 2020-03-03 14: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박혜신이 3라운드 경연에 앞서 공황장애 증상을 호소한다.

4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는 금잔디의 빈자리를 채울 새로운 가수로 유지나가 합류한다. 지난 경연에서 조항조가 1위를 차지했고 매 번 하위권을 기록했던 박혜신이 2위를 기록하며 반전 결과를 만들어냈다.

이날 방송에서 박혜신은 “2위를 해도 여유는 없다. 1위를 해야 할 것만 같은 느낌이 든다”라며 부담감을 토로했다. 이어 진행된 리허설, 박혜신은 갑작스런 컨디션 난조로 무대에 주저앉으며 눈물을 보이기 시작했다. 경연에 대한 부담감에 갑작스런 공황장애 증상이 찾아온 것. 결국 리허설까지 중단되는 상황에 이르며 모두를 걱정케했는데.

이에 박혜신은 “갑자기 식은 땀이 나면서 호흡이 잘 안되고 머리가 어지러웠다. 무대에서 공화장애 증상이 온 적은 처음이다”라며 “대단한 선배들과의 경쟁, 무대가 압박감으로 다가오는 것 같다”고 전했다. 상승세를 타고 있는 박혜신이 과연 무대를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하위권을 벗어나려는 가수들의 화려한 퍼포먼스도 관전 포인트다. 박구윤은 이번에도 아버지 박현진 작곡가의 히트곡을 선택해 아버지를 뛰어넘는 자신만의 개성 넘치는 편곡으로 경연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윤수현 역시 ‘메가폰’을 들고 무대에 등장, 파격적인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들의 환호를 이끌어 냈다는 후문.

박혜신이 리허설 무대를 중단할 수 밖에 없었던 사연과 더욱 더 치열해진 3라운드 경연 무대는 3월 4일 수요일 밤 10시 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