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골퍼 최혜진 코로나19 퇴치 위해 3000만원 기부

입력 2020-03-03 1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혜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KLPGA 투어의 최혜진(롯데)이 코로나19 확산방지 및 구호활동에 동참하기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3000만원을 기부했다. 현재 미국에서 전지훈련을 하며 대회참가를 준비하는 최혜진은 “고향이 경남 김해인데 가까운 지역인 대구 경북 지역을 비롯해 전국에서 많은 환자들이 발생해 가슴이 아프다.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은 마음에 기부에 동참했다”고 소속사를 통해 밝혔다.

최혜진의 기부금은 개인가정의 위생용품, 현장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을 위한 건강보조키트, 자가격리 이웃에 필요한 생필품과 식료품 지원에 사용된다. 1억원 이상의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Honor Society) 경남지역 최연소 회원인 최혜진은 프로로 전향한 이후 많은 기부 활동을 이어 오고 있다. 지난 2년간 3억원이 넘는 후원금을 각종 사회단체에 전달해 불우이웃이나 유소년 발전기금으로 지원해왔다.

최혜진은 “팬들의 과분한 사랑을 받은 골프선수로서 앞으로도 도움이 될 수 있는 곳이 있으면 적극 동참해 받은 사랑을 사회에 환원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했다.

김종건 기자 marc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